PR Center

소식

작성자 지엔에스바이오(admin) 시간 2019-01-11 10:45:26
네이버
첨부파일 :

 

 

 

 

국내 바이오벤처 기업이 자체개발한 자가면역 세포치료제가 반려견의 아토피 피부염 치료효과를 입증한 임상시험 결과가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에 발표됐다.

 

 

 

 

24일 경북대 오태호 교수팀은 바이오벤처 기업인 지앤에스바이오가 개발한 반려견 면역세포치료제 ‘EBI-C(Ex-vivo Boosted Immune Cells for Canine)를 이용해 아토피 피부염 치료효과를 입증한 임상시험 결과 개 아토피성 피부염에 대한 체외증강 면역세포의 치료효과를 국제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SCI)급 국제저명 피부학회지인 ’Veterinary Dermatology' 최신호에 게재 발표했다고 밝혔다.

 

‘EBI-C’는 바이오벤처기업인 지엔에스바이오에서 자체개발한 세포치료제로서, 반려견의 자가 혈액에서 면역세포만을 분리하여 체외에서 증식 및 활성화 과정을 거쳐 대량 생산된 자가 면역세포치료제다.

 

 

 

 

아토피에 대한 면역세포치료제의 개발은 세계적으로 최초로 시도가 된 치료법이다. 자가면역세포를 이용한다는 점에서 안전하면서도 효과가 탁월, 향후 임상결과가 크게 주목이 되고 있다.

 

 

이번 논문에 게재된 임상시험은 자연적으로 발생한 중증도 이상의 아토피 피부염을 앓고 있는 반려견 10마리를 대상으로 보호자 동의하에 세포치료제를 2주 간격으로 총 6회 투여한 후 8주 동안 추적 관찰, 세포치료제의 안전성 및 아토피 피부염 치료효과를 평가했다.

 

그 결과 임상에서 주 평가 변수인 아토피 피부염 중등도를 평가한 결과, EBI-C6회 투여 후 치료 시작 20주 뒤에 약 70%가 개선됐다. EBI-C에 대한 아토피 피부염 관련 피부병변 외 외관변화, 구토 및 설사 등의 안전성 지표에 대한 평가 결과 임상적으로 유의할 만한 이상반응은 관찰되지 않았다.

 

 

 

 

(중략)

 

 

지엔에스바이오에서는 이같은 임상결과와 함께 10마리를 추가한 반려견 아토피 피부염에 대한 임상시험을 했다. 이에 따른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는 반려견 20마리에서도 유사한 유효성 결과를 도출해 이런 임상시험결과를 토대로 ‘EBI-C’의 동물의약품 품목허가 승인 신청을 진행 중에 있다.

 

한편, 지엔에스바이오에서는 반려견과 더불어 비임상 마우스시험에서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입증한 바가 있다. 마우스와 강아지 아토피 임상시험을 근거로 중등도 이상의 아급성 및 만성 아토피 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EBI-H (자가유래 활성화 림프구)의 안전성 및 유효성 평가를 위한 1/2a 임상시험을 중앙대학교 병원과 건국대학교 병원 피부과를 주축으로 진행 중에 있다

  

메디컬투데이 조용진 기자(jyjthefake@mdtoday.co.kr)

 

기사 전문 : http://www.mdtoday.co.kr/mdtoday/index.html?no=342430